My Music & Moment


2023년 5월 5일 덕수궁 라이브부터 7일 제주도; 이타미 준 뮤지엄에서의 토크 라이브까지 돌아보며

  •  WRITER : 관리자
    HIT : 376
    23-05-22 13:41  

 

골든위크 직전에 출발해 서울에 도착했습니다. 이번 방한의 목적은 5월 5일의 라이브와 7일 제주도 이타미 준 뮤지엄에서의 토크 라이브, 그리고 올해 하반기 중요 프로젝트 관련 미팅 등.

 

이번 5월 5일에 참가하는 궁중문화축전은 서울에 있는 대표문화유산 5대궁과 그 일대에서 코로나 이래 오프라인으로 오랜만에 열리는, 특별한 의미를 가진 페스티벌입니다. 특히 저는 2009년 덕수궁 미술관에서 단독 솔로 피아노 콘서트와 2017년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프로젝트에서 전시음악을 담당하고, 그 외 이곳의 야외 행사에서 연주하는 등 제게도 특별한 기억이 있는 곳입니다. 위치도 서울 중심부에 있으면서도 오랜 전통이 깃든 고즈넉하고 매력적인 곳이라 굉장히 기대하며 서울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공연 준비. 코로나 이후 뮤지션들도 활발하게 콘서트를 하게 되었고, 그 때문인지 참여 뮤지션들이 엄청나게 바빠서 결국 리허설할 수 있는 일정은 밤 11시부터 시작! 그리고 새벽 3시까지. 하지만 다들 사전에 제 곡을 잘 숙지하고 와서 리허설도 순조롭게 진행되어 즐거웠어요, 졸렸지만요. 그리고 다음 날 오전에 연락이 왔는데, 5일은 폭우로 인해 그날의 야외 행사가 모두 취소된다는 것이었습니다. 당연히 마음이 조금 위축됐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멤버들과 함께 연주할 수 있어서 즐겁고 행복했으니 괜찮다고 생각하기로 했습니다.

 

 



 

 

올 가을 몇 번의 라이브 공연과 그 중 메인 프로젝트가 예정되어 있고, 지금부터 음원 제작을 하고 있는데, 이번 체류 기간 동안 그 구체적인 미팅이 시작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직 밝힐 수 없지만, 테마가 깊고 보편적이며, 도전적인 것은 물론 진지하게 마주할 준비가 되어 있는 상태, 자주 쓰는 표현이지만 큰 산이 앞에 우뚝 솟아 있는, 그런 인상입니다. 그래서 지금은 여러 입구(등산로)를 찾아 정상을 향한 여정이 시작된 그런 이미지입니다. 기대하며 기다려 주세요.

 

그리고 기분 전환을 위해 제주도로. 5월 7일 제주도에 들어갔는데 제가 들어가기 전에는 비가 오다가 공항에 도착할 무렵부터 비가 그치고, 박물관에 도착할 즈음에는 조금 맑아졌어요. 여기서 무지개가 보이면 드라마틱한 장면이 연출됐을 텐데, 뭐, 그건 너무 과분하겠죠.

 

이타미 쥰 뮤지엄(유동룡 미술관)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이지만, 관객이 있는 연주는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피아노 독주이기 때문에 간단한 체크만으로 라이브가 시작되었습니다. 뮤지엄 같은 공간은 큰 공연장과 달리 천장이 높은 공간 특유의 울림으로 피아노 소리도 좋고, 게다가 여러분들의 표정도 잘 보여서 5월 5일에 연주하지 못한 것도 있고, 연주가 시작되면 재미있어서 원래 계획보다 더 많이 연주해 버렸습니다. 시간도 조금 넘긴 것 같아요. 매우 따뜻한 시간이었습니다.

 



 

토크는 이타미 선생님의 딸이자 건축가이자 뮤지엄의 설계자인 유이화 씨와의 대화 형식으로, 제주도에 대한 인연과 생각 등 그동안 이야기한 적도 많았지만, 이 자리에서 다시 한 번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그 생각이 다시금 되살아나서, 역시나 나에게 이곳 제주도는 특별한 곳이라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그리고 이런 형태의 라이브가 앞으로 더 많아져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여기부터는 라이브가 끝난 후의 이야기, 이번에 느낀 점들을 이야기할게요.

 

이타미 준 씨는 말년에 제주도에 많은 건축물을 남겼습니다. 판주교회, 물, 바람, 돌의 박물관, 그리고 포도호텔을 비롯한 많은 작품들. 그리고 이 라이브를 기획해준 박물관의 호의로 지난번과 이번에도 그 포도호텔에서 숙박을 했습니다.

 


 


 


 

몇 번 언급했지만 이타미 쥰 씨는 제 큰 선배입니다.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랐고, 나중에 제주도뿐만 아니라 한국에서도 유명한 건축물을 만들었죠. 이 포도호텔도 그 중 하나인데, 안으로 들어가면 나무의 질감이나 빛이 들어오는 방식 등이 자연스럽고 따뜻해서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전체적으로 초현대적인 구조물이 아니라 내가 묵은 방도 한국 전통가옥을 기반으로 한 편안한 공간으로 편안함 그 자체였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전통뿐만 아니라 어딘지 모르게 '저와 가까운 것'도 느껴졌습니다. 예를 들어 욕실에는 후지산 노송나무를 사용한 천연 온천이 있는데, 그 온천은 2000미터 지하에서 끌어올린 진짜 천연 온천입니다. 그리고 곳곳에 한국의 전통과 일본의 멋이 자연스럽게 공존하면서 부드럽게 말을 걸어오는 느낌입니다. 그것은 객실뿐만 아니라 로비, 식당 등 호텔 곳곳에서 느낄 수 있어요.

 

그리고 그 유명한 수풍석 뮤지엄 (https://waterwindstonemuseum.co.kr) 은 가보신 분들도 계시겠지만(요즘은 입장 제한으로 좀처럼 들어가지 못한다고 하네요), 소박하고 검소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빛이 들어오는 방식 등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표현하고 있고, 그곳에 서 있으면 느긋한 시간이 흐릅니다. 포도호텔 방의 테라스 의자에 앉아 있으면 탐라국에 대한 생각이 절로 듭니다. 이건 어디까지나 내 느낌이지만요.

 

인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마음에 스며드는 작품과 공간, 그리고 공존. 이것은 내가 매우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형태입니다. 그래서 제주도의 이런 곳에 오면 힐링이 되고, 다시 현실로 돌아와서 작품 제작에 매진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자연과의 조화를 통한 마음의 순환, 정화가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낍니다. 일본에서도 가루이자와의 산속 깊은 곳에 있는 것도 마찬가지겠지요, 분명.

 

여담이지만 호텔 레스토랑에서 나오는 '덴푸라 우동'은 놀랍게도 본고장 사누키 우동으로 엄청나게 맛있습니다! 예전에는 물까지 일본에서 수입했다고 하는 고집스러움도 있었지만, 현재는 제주도의 삼다수를 사용해 만들고 있다고 하네요. 

 

언젠가 이타미 선생님의 작품이기도 한 방주교회에서도 피아노를 연주해보고 싶어요. http://bangjuchurch.org

 

양방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