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usic & Moment


2023.03.30 세종예술의전당 Passion & Future 라이브

  •  WRITER : 관리자
    HIT : 521
    23-04-04 17:23  

 

지난 블로그에도 썼지만 3월 18일에 사쿠라이 테츠오 슈퍼 듀오 라이브가 있었고, 그 전후로 세종 예술의 전당 Passion & Future 라이브로 곧장 돌진했습니다. 세종시 예술의 전당 개관 1주년 기념 콘서트로, 이 라이브에는 대전제가 2개 있었습니다.

 

1. 작년 12월 국립극장에서의 라이브 동급의 '대편성' 라이브로 할 것.

2. 예술의전당 회관 1주년으로 새로운 도시; 세종을 주제로 한새로운 악곡을 작곡&초연하는 것.

 

세종을 주제로 한 신곡 작곡을 위해 지난 1월 말 제주도 서귀포예술회관 콘서트 후 세종을 찾았습니다.(그때 프로모션 영상 SNS에 공개했는데 봐주셨을까요). 먼저 서울발 KTX로 오송이라는 곳까지 가고, 거기서 차로 30분 나아간 곳에 개발된 새로운 도시가 나타났습니다. 고층 빌딩은 많지만 부자연스러운 미래 모방형이 아니라 도시 중심에는 큰 호수&공원, 시민들이 누릴 수 있는 공간이 펼쳐지고 옆에는 큰 강이 흐르고 이를 둘러싸듯 고층 빌딩들이 즐비해 자연과의 조화를 중시하는 이미지가 금세 전해져 왔습니다. 그 아주 좋은 위치에 이 세션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이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이 지역의 형성과 현황(주로 젊은 세대가 많이 이주해 크게 거듭나려고 하는 곳)을 듣고 시간을 내 시내를 돌아다녔습니다. 중심에 위치한 호수나 많은 시설을 산책, 그리고 고층에서 거리 전체를 바라보거나 시내를 흐르는 큰 강의 대륙교 위에서 바람을 느끼거나… 거의 하루를 소비해 세종시의 이미지를 충분히 느끼고 2월 초에 일본으로 돌아와 3월 중순부터 그 이미지를 서서히 부풀려 악보에 일으키고 구체적인 작곡 작업 시작.

 

이번처럼 큰 주제곡 작곡에서는 저에게는 크게 두 가지 흐름이 있습니다.

 

하나는 곡의 제목을 먼저 정하고, 그 제목에서 이미지가 벗어나지 않도록, 즉 축이 흔들리지 않도록 끝까지 마무리해 나가는 흐름. 두 번째는 이번처럼, 그때 얻은 이미지에서 여러 가지 부풀려 나간 후, 서서히 포커스를 좁혀 나가 곡의 모습이 명확하게 보인 상태에서 타이틀에 도달하는 경우. 이번에는 바로 후자로, 방문 때 본 세종시의 광경; 해질녘 하반 끝, 산 능선에 해가 져 가는, 그리고 그 옆에 우뚝 솟은 빌딩과 그것을 둘러싼 자연이 일체화된 원경. 그리고 무엇보다 인상적이었던 것이 세종시에 불어오는 바람이 자유롭고 편안해 여기서 시작되는 (이미 시작된) 태동을 느낄 수 있었다는 점. 몰아붙이다 보니 흐릿했던 윤곽이 점점 선명해지고 곡 제목은 'BLOWING FREE'로 자리 잡았습니다.

 

곡으로는 스케일이 크고 꽤 긍정적이지만, 반면 이전 방문 때 어떤 분으로부터 강을 사이에 두고 힘든 역사, 이 지역 고유의 고뇌도 있었다고 들어서 그런 의미에서 조금 서글프고 전통적 느낌도 더하거나 곡으로서는 변환도 넣으며 마무리가 되었지만 역시 토탈 이미지로서 기분 좋은 바람이 불면서 앞으로의 미래를 느낄 수 있는 긍정적인 작품이 된 것 같습니다. 만든 당사자로서 제 이미지는 그런 느낌이었지만, 언제든지 초연이라는 것은 자신이 생각한 이미지가 들어주시는 여러분께 어떻게 전달될지 설레고 두근거리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어땠을까요?

 

그런 신곡 초연도 있으면서 대편성 라이브. 이번에 처음 참가해주는 멤버도 여러 명 있어서 리허설 초반에는 모두 다 불안과 긴장을 있었지만 역시나 뮤지션들이 모여주고 연주를 할 때마다 점점 음악이 모양을 잡아가는 과정에서 저도 불안감이 사라졌습니다. 요즘 특히 느끼는 건 한국의 젊은 뮤지션분들이 정말 훌륭해서 같이 연주할 때마다 저도 많은 자극을 받고 배우고 있어요. 박수 짝짝! 언젠가 일본 뮤지션들&그들과 함께 공연할 수 있는 날이 온다면...그것도 굉장히 기대되고 미래의 큰 즐거움 으로 남겨두고 있어요. 도대체 어떻게 될까, 분명 모두 웃는 얼굴로 흥겹게 연주하겠지요.

 


 





 

 

이번 연주곡 셋리스트 중

첫 곡 Wings of Mirage. 이 새로운 지역에서 새로운 Mirage(신기루)가 멀리 보이기 시작하고, 그것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진화하는 과정에서 모습이 바뀌어 보인다는 이미지로 첫 번째 곡 오프닝으로 연주했습니다.

 

그리고 2008년 개봉한 한국 애니메이션 ‘여우비'의 주제가 'I remember you 기억해요'의 인스트루멘탈 버전. 원래는 주제곡으로 보컬곡이었고 라이브에서는 두 번 정도 보컬로 한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피아노 인스트루멘탈로 연주했습니다. 이 피아노 버전은 OST 앨범에도 수록되어 있어서 이번에 문득 그것이 생각나서 피아노로 해봤는데 개인적으로 아주 편안하게 연주할 수 있었습니다.

 

TRAGEDY OF MEDUSA는 평소에 좀처럼 하지 않는 곡, 하지만 정말 좋아하는 곡입니다. 1998년 런던 올림픽 스튜디오에서 런던 필하모닉과 녹음 세션을 해서 만든 곡. 프랑스의 근대적 요소; 가장 좋아하는 라벨의 영향을 받아 만든 곡입니다. 앞으로 라이브로도 계속 해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앞서 언급한 BLOWING FREE에서는 바이올리니스트 강이채 씨가 스트링 편곡으로 큰 기여를 해주었습니다, 항상 고마워요. 훌륭한 재능에 감사.

 

그러던 3월 30일 세종예술의전당 1주년 기념 콘서트. 여느 때처럼 뮤지션과 스태프 모두가 한마음으로 만들어낸 잊지 못할 라이브가 되었습니다. 그야말로 대편성의 묘미 넘치는 라이브. 역시 대편성은 등산에 비유해 오르기까지 힘들지만 등정 시 산 정상에서의 전망은 역시 각별합니다. 무엇보다 연주자, 스태프, 그리고 관객 여러분을 포함한 모두의 미소가 최고였습니다. 그 자리에 있던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고, 정말 고맙습니다.

 




 

 

돌아오면 다시 제작의 나날이 시작됩니다, 잠시 다시 칩거하다가 한국에서는 5월 초에 큰 야외 라이브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곧 공개할테니 기대해주세요. 일본에서는 7월 이후 라이브 시작하니까 기대 많이 해주세요. 그때 뵙기를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벚꽃도 만개해서 좋은 계절이네요, 여러분께 멋진 일들이 많이 생기길 바랍니다.

 

P.S 게임 명일방주의 사계절 시리즈 '봄'이 곧 개봉되니 기대해 주세요.

 

양방언 Passion & Future in 세종

 

밴드

박상현Gtr 장태웅Bas 황정관Drs

 

현악

1st Vln 강이채, 백나영, 심연희

2nd Vln 김바이올린, 한영주, 김연송

Vla 최창원, 박수빈

Vc 김영민, 임수연

 

브라스&태평소

김수환(색소폰&플룻), 서대광(트럼펫), 추명호(트롬본), 박세라(태평소)

 

셋리스트

 OPN Into The Light BGM 

 1 Wings of Mirage 

 2 No Boundary  

 3 Journey to the Next Horizon 

 4 Moon Drops 

 5 기억해요 (애니메이션 여우비) 

 6 Mint Academy

 7 Four-leaf  Dairy 

 8 Tragedy of Medusa 

 9 Upstairs Downstairs 

 10 Meteor ~ Nora  

 11 Steppin Out 

 12 Prince of Jeju 

 13 Frontier 

 14 Blowing Free 'Sejong' 

 15 Echoes 

 Enc.1 Everlasting Truth 

 Enc.2 Flowers of K  

 Enc.3 Swan Y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