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usic & Moment


2023년을 맞아 새롭게

  •  WRITER : 관리자
    HIT : 539
    23-01-20 16:00  

 

여러분 안녕하세요. 연말부터 슬픈 일들과 많은 정리해야할 안건들이 있어서 여러 가지 생각으로 새해를 보냈고, 드디어 2023년의 새로운 터널에 들어선 그런 기분이 듭니다. SNS를 시작하면서 블로그에서 조금 멀어졌지만 앞으로는 평소처럼 건강한 모습을 여러분께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올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우선 요즘, 최근 몇 년 중 가장 제작작업이 밀집되어 있습니다. 일본 작업 WHO I AM(LIFE), 한국 작업 3개 정도를 동시 진행하고 있으며 곡수는 많지 않아도 중량감 있는 프로젝트로 하나하나 세심하고 차분하게 집중해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자신의 솔로 작품과 차이는 있지만, 장래 이 곡들의 라이브도 생각해보고, 이전보다 제작 퀄리티도 높여간다는 컨셉 하에 음악과 솔로 작품의 중간적인 위치에 서게 되어, 이것은 이것으로 또 재미있습니다. 장면에 맞춰 짧은 시간에 많은 곡을 만드는 드라마나 애니메이션 등 일반 BGM 작업처럼 가지 않습니다. (저만 그런가요^^; )

 

저는 원래 하나에 깊이 집중하면, 거기서 벗어날 수 없는 스타일이라, 주위로부터 단절된 상태로 들어가게 됩니다. 그래서 이런 산 속에서 생활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여기서 만들만큼 만들어서 바깥 세상으로 나가서 라이브도 하고요.

 

이 시기 가루이자와는 사람이 적고, 그리고 추워서 (다행히 올해는 아직 눈이 적습니다만) 집중하기에는 딱 좋은 시기. 얼어붙은 흙과 눈에는 생물의 숨결도 거의 없고, 조용하고 바로 진공 속에 있는 이미지입니다. 반대로 봄이 싹트는 계절이나 여름의 상쾌하고 지내기 좋은 시기, 그리고 가을의 아름다운 시기는 바로 밖으로 나가고 싶어져서 소위 유혹이 많아서 좀처럼 집중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만(그것은 그것대로 즐겁습니다) 하지만 이 시기는 진공상태, 좋은 의미에서 마음도 밖에서 차단되어 매우 집중해서 보내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는 작업 효율이 굉장히 좋은 계절. 겨울 빼고는 효율이 나쁜가?>의지가 약할 뿐^^;

 

그 중 최근 유일한 취미라고 할까, 즐거움은 아날로그 레코드를 듣는 것 정도. 물론 이번에 저의 아날로그 LP 발매가 큰 계기가 되었습니다^^

 




 

중학교 때부터 모으기 시작한 LP를 안쪽에서 끌어내고, 다양한 장르의 LP를 제작하는 틈틈이 바늘 카트리지나 세팅을 바꾸는 것으로, 또 크게 음악이 들리는 방식이 바뀝니다. 이른바 스트리밍이나 CD로 들을 때와는 달리 제가 좋아하는 음색으로 바꿔서 업그레이드 해나가는 아날로그만의 매력이라고 저는 느끼고 있어서 스튜디오 안과 리스닝룸에서 끙끙 앓고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이미 가지고 있는 LP나 CD 음원 외에 리마스터링한 새롭게 복각된 같은 타이틀 LP 등(그 대부분이 180g반 ; 자세한 것은 또 다음 번에), 새로 릴리즈된 음악도 LP로 구입해 보거나, 그건 그 나름의 또 새로운 발견이 있어서 재미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되면 발매 당시의 옛 LP, 그 같은 CD, 그리고 최근에 발매된 복각 LP와 같은 음원을 3종류 갖게 됩니다. 심하면 재발매된 복각 CD까지. 그러면 총 4종류로 매우 위험한 상황에 ^^; (빈도는 많지 않지만)

 

이야기가 바뀌어 최근에는 작업의 대부분을 디지털상의 플러그인을 사용해 작업하는 경우가 많아, 시간 효율 중시의 작업에서는 특히 그 경향이 강하고, 물론 그것으로 훌륭합니다!

 

그러나 지금처럼 차분히 집중해서 작업하는 모드에서는, 즐거움의 세계로부터 부풀어 오른 아날로그 모드 재연이 제작에도 영향을 주기 시작해, 스튜디오 내 아날로그 기기에 불을 넣어, 부스럭거리는 것으로 매력적인 소리가 되어 「역시 좋겠다, 역시구나, 좋다」라고 혼자 중얼거리며, 진공 상태로 작업 진행하고 있는 매일.실은 그것은 앨범 ECHOES~온라인 게임 AION을 발매했을 무렵(2004년~)의 상태에 가까워, 아날로그 기자재를 활용해 스스로의 힘으로 다시 녹음해, 믹스까지 하고 있던 「뜨거운 시절」입니다.^^ 요즘 아날로그 재연 모드는 스튜디오 기자재, 턴테이블 관련 포함해서 또 별도로 올리고자 하니 기대해 주세요.

 

그리고 1월 28일 제주도 서귀포 예술의 전당 라이브 준비도 진행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2018년 이후 처음으로 공연장에서 밴드 편성 라이브입니다.

 

제주도 공연장 본격 라이브 연주는 아마 2019년 10월 홍보대사를 지낸 세계제주인대회 이후로 무려 2년 반 만이라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번 밴드 멤버도 훌륭해서 분명 분위기가 고조될 것 같아요. 라이브 다음날 이타미 준 박물관에서 소규모 팬클럽 이벤트도!

 


△ 사진은 2018년 서귀포예술의전당.

 

오늘은 오랜만의 블로그 업데이트, 최근 스튜디오 제작과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제주도 라이브 준비에 분주하며 2023년이 기세 좋게 시작되고 있는 근황을 전해드렸습니다. 올해 또한 평소와 다른 콘셉트, 주제의 음원 제작 & 라이브로 여러분과 다양한 형태로 만나보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기대 많이 해주시고 늦었지만 올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P.S 

1월 1일, 또 한 살을 먹었습니다, 연말 팬클럽 이벤트에서는 여러분이 축하해 주시고, 정말 즐거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더욱 정진해서 좋은 음악을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여러분과 다시 함께할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항상 너무 고마워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