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usic & Moment


2021.06.13 온라인 라이브 #4 ~ 여름의 방문

  •  WRITER : 관리자
    HIT : 237
    21-06-21 13:37  



 

이번에는 일본에 돌아와 격리 중에 진행한 온라인 라이브로, 통상 4번째가 되었습니다. 이번 일본에서의 격리도 번째, 올림픽의 영향인지 전회(1월말 귀국 )와는 비교할 없을 정도로 어려워져, 솔직히 물러서지 않는 나날이었습니다. GPS 위치 파악은 물론 심지어 GPS 위치 송신자가 본인인지 확인하기 위해 거의 매일 랜덤한 시간에 온라인으로 연락이 카메라로 본인인지를 확인하는 절차. 솔직히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이것을 받는 사람들은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았고, 저도 하나였습니다^^;

 

그런 것만을 신경쓰고 있어도 소용없기 때문에, 그렇다면 여러분과 온라인 라이브로 연결되려고 생각했지만, 이번은 전회와 달리 원격 조작 없음, 완전한 혼자서 어디까지 있을까를 시험하고 싶다고 하는 것도 있어, 조금은 과감하게 시험했습니다. 그건 그렇고, 5 2 한국 입국 이후에 서울의 격리처:오피스텔 스튜디오에서 혼자서 행한 격리 온라인 라이브도 나름대로 좋은 느낌이었던 관계로, 서울 오피스보다 규모가 이곳 가루이자와의 스튜디오에서 시도를 것입니다.

 

그런데 이번 연주곡 리스트는

 

~ Pf ~

1   Everlasting   Truth

2   Jasmine   Breeze

 

# 3   추억의 아리아 애니메이션; 테가미바치(Letter Bee)로부터

 

~ CP80 ~

4   Brother   to   Brother   by   Gino   Vanneli   (   CP80   )

 

~ Fender   Rhodes ~

# 5   영원의 여름

6   The   Girl   From   Ipanema   by   Antonio   Carlos   Job-in

 

~ Pf ~

7   Steppin '   Out

8   Swan   Yard

9   Theme   of   WHO   I   AM   ~   Paralympic   Documentary   ~

 

~ CP80 ~

Enc. 연두빛의 시간

 

--------------------------------------------------------------------

 

# 3   추억의 아리아 애니메이션; 테가미바치(Letter Bee)로부터

평소 자주 연주하지 않는 곡이지만 격리를 계기로 성당의 썰렁한 공간을 떠올리며 곡을 하고 싶어졌습니다. 애니 테가미바치(Letter Bee) 극중 . 테가미바치 전체를 통해 바로크적인 음악을 전체적인 이미지로 만들어 달라는 요청이 있어서, 그렇다면 이것은 직구:바로크적인 , 하프시코드에 현악기 구성, 상당히 마음에 들어서 라이브로 할까 싶었어요.

 

 

4   Brother   to   Brother   by   Gino   Vanneli   (   CP80   )

이것은 70년대 중반에 제조된 야마하CP 80이라는 악기의 모델링 음색으로 연주해 . 당시 CP80 수많은 명반 속에서 사용되던 매력적인 악기. Dee Dee Bridge Water 앨범 'Bad for Me'에서의 George Duke CP80 플레이는 전설적. 그리고 Brother to Brother 당시 화제가 되었던 대명반의 타이틀곡. 이번에는 온라인 라이브뿐만 아니라 연주해도 좋을 같았습니다. 엣지있는 솔리드한 리듬을 새기는데 적합한 악기인 반면, 코러스 이펙트로 좌우로 펼쳐서 여유로운 발라드에서도 위력을 발휘하는 악기입니다.

 

참고로 CP 들어있는 노래 제일 좋아하는 KEAN .

바로 브릿팝! CP 이런 식으로 부활해줘서 너무 기뻤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Oextk-If8HQ&t=17s

https://www.youtube.com/watch?v=Zx4Hjq6KwO0

 

# 5  영원한 여름

이것은 어쿠스틱 피아노로 피아노 솔로로 연주하는 일이 많은 곡이지만, 여름이 온다는 타이틀을 펜더로즈로 연주해 보았습니다. 전체 톤이 부드럽게 퍼진 부드러운 여름 이미지가 같은데 어땠나요.

 

6  The   Girl   From   Ipanema   by   Antonio   Carlos   Jobin

중학교 때부터 정말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접했는데, 이것은 형이 소유한 레코드 라이브러리 안에 있던 The Girl From Ipanema by Antonio Carlos Jobin 끊임없이 들었는데, 이것도 명반 중의 명곡. 보사노바라는 장르를 접하고 독특한 짜릿함에 매료되어 곡에 흐르는 오케스트레이션에 흥미를 갖게 기억이 있습니다. 클래식 오케스트라와는 전혀 별개여서 생소한 현악기나 플루트의 음색과 사용법에 흥미를 느꼈습니다. 정말 멋진 곡인 같아요, Antonio Carlos Jobin 천재죠, 당연하지만.

 


 

7   Steppin '   Out

다음 앨범에 들어갈 곡으로, 이번에는 이미 녹음을 마친 백트랙과 함께 연주해 보았습니다. 곡은 무대 공연에서도 번인가 연주하고 있지만 실은 아직 완성되지 않아서, 여기에 조금 악기가 더해지게 되겠지만, 지금 차례차례 진행중이니까, 부디 기대해 주세요.

 

8   Swan   Yard

도쿄 올림픽 패럴림픽이 눈앞에 임박했고 개최 여부에 대해 이야기가 많습니다만, 올림픽이라는 단어에서 2018 평창올림픽이 연상됩니다. 특히 당시 개최 시기의 중간지점인 강릉 아이스 아레나 바로 공연장에서 했던 콘서트들이 생각나는데, 스완야드라는 곡은 피겨 스케이트를 타고 빙판을 미끄러지는 선수의 모습을 상기시켜 줘서 이번 공연에서 연주하기로 마음먹은 .

 

9   Theme   of   WHO   I   AM   ~   Paralympic   Documentary   ~

올림픽에 노력을 계속하고 있는 선수들을 생각하는 우려하는 횟수가 나날이 늘고 있습니다. 2016년부터 참가하고 있는 패럴림픽 다큐멘터리를 통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워왔습니다만, 다행히 이번 시즌도 패럴림픽의 개최나 선수의 참가여부에 관계없이 프로그램 온에어가 예정되어 있고, 음악도 이번에 새로운 도쿄 패럴림픽 버전을 현재 절찬리 제작 중입니다. 새로운 버전은 아직 온라인 라이브에는 늦었지만, WHO I AM 메인 테마를 제작진의 배려로 영상과 함께 연주할 있었습니다.^^ V 제작진 여러분 너무 감사드립니다. 힘든 와중에 방송 제작도 너무 수고 많으십니다!

 

 

머리에서도 전한 대로 이번은 원격 조작 없이 1 라이브, 영상을 곡째 바꾸는 퍼포먼스나 타이틀을 넣거나 하는 기술은 물리적으로 없었습니다만, 이외의 부분에서 규모를 확장해 새로운 시행 착오를 하거나 바로 이런 시기이기 때문에 평상시 없는 도전을 보았습니다. 결과 과욕을 지울수 없지만... 그건 그것으로 다음번에는 시험삼아 클리어해 나가면 새로운 가능성도 보일거라고 확신합니다. 그래서 다음에도 질리지 않고 계속 하겠습니다, 여러분 참여해주세요.

 

~~ 결과~~ 너무 즐거웠다. 여러분 다음에 만나요!

 

양방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