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usic & Moment


My Favorite Covers # 1. Led Zeppelin & Radio Head

  •  WRITER : 관리자
    HIT : 173
    20-08-07 16:18  

 

좋아하는 음악은 사람마다 제각각이다. 여러분들도 그리고 물론 저도. 연주하는 뮤지션들에게도 당연히 취향이 있고 추구하는 것이 다 달라서 재미있다.

 

뮤지션들이 좋아하는 음악&아티스트는 어떻게 보면 굉장히 심플한 것 같다.[오, 멋져!] [이렇게 되고 싶어, 이거 하고 싶어]가, 대부분의 이유&계기가 아닐까 생각한다. 환경이나 그 경위는 각각 다르다고 해도. 다만, 그런 경위가 없는 사람도 있다. 철이 들기 전 어린 시절부터 영재교육을 받고 어느 순간 이미 음악이 일상이 된 사람들. 음악이 이미 DNA에 스며든 반면 우리와 같은 후자는 큰 계기; 만남으로 음악에 매료된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내 주변에는 압도적으로 그런 사람들이 많아서 감수성이 풍부한 시기에 '음악 세례'를 받는 이야기에 가까운 것 같다.

 

그래서 어젯밤, 오랜 음악동료를 생각하면서, 그는 이런 거 좋아하더라 하면서 YOUTUBE 순회를 하고 있었는데, 내가 세례받았던 음악을 다시 만나 점점 빠져들어서, 그만 밤을 새워버렸다. 빠질 수 없게 된 그 이유. 그 음악은 평소에 거의 듣지 않아서 오랜만, 정말 몇십년 만에 접하니 굉장히 신선했다. 하지만 그것은 내가 세례를 받은 것에 대한 그리움이 아니라, 지금 들어도 훌륭한 것은 물론, 그 이후로도 라이브와 여러 버전으로 진화하고 있는 모습, 심지어 자신들 뿐만이 아니라 장르를 뛰어넘는 다른 뮤지션들이 이어가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 

 

내가 어제 만났던 음악 세례곡은 Led Zeppelin의 "Kashmir" (물론 다른것도 있지만... 오늘은 이것을 소개^^)

천재 집단 Led Zeppelin은 누구나 아는 록 밴드. 유일무이한 보컬: Robert Plant, 록 드럼의 신: John Bohnam, 사운드의 요체: 베이스의 John Paul Jones, 그는 Hammond Organ과 Mellotron 등의 Keyboard를 맡았다.그리고 무엇보다 작곡과 프로듀싱을 맡고 있는 Guitar : Jimmy Page, 그의 넓은 음악성이라면 한마디로 다 말할 수 없다.

 


 

왕도의 Rock' Roll은 물론 블루스 색상을 하드하고 감동적으로 완성한 'Since I've Been Loving You'와 Mandolin 등을 구사한 전통적 아이리쉬 접근

 ★ The Battle Of Evermore 

https://www.youtube.com/watch?v=4axrTFBV3cU

여기서는 Triple Necked Mandolin 연주하고 있다^^; 기타의 음색 또한 독특하고 주법이나 악곡 어레인지의 접근 방식도 차별화된다. YouTube 1994년의 라이브 영상이 굉장히 감동적,오리지널을 더욱 파워업한 엄청난 스테이지. 분명 원숙기였겠지. 다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드럼의 John은 물론 타계한 때였다는 것.

 

★ Since I've Been Loving You - Jimmy Page & Robert Plant 

https://www.youtube.com/watch?v=wZEwimJ3GZE

이 블루스적 접근과 밴드 하드니스의 공존, 그리고 독특한 보컬 Robert Plant, 더 많은 수의 현악기들이 그것을 감싸고 있는 모습이 정말 멋지다.

 

그런데 문제의 Kashmir, 원곡 라이브는 이쪽입니다. 1979년 Zeppelin의 전성기, 드럼은 John Bohnam에서 너무 대단하다.

★ Led Zeppelin - Kashmir (Live at Knebworth 1979) (Official Video)

https://www.youtube.com/watch?v=hW_WLxseq0o

 


 

CD에서는 앨범 Physical Graphity에 수록. Physical Graphity 릴리즈는 고교 입학과 동시였다. 록을 축으로 하면서도 다양한 악곡이 즐비했는데 거기서 Kasimihr을 들었을 때 왠지 모르지만 붕 떠오르는 기분이었다. 좋아하는 곡이라 계속 듣고 스며들어갔다. 로버트 플랜트가 실제로 톨킨의 반지 이야기에 크게 영향을 받는 등 그의 가사는 환상적이고도 엉뚱하다. 카슈미르도 예외지만 한 인터뷰에서 카슈미르를 상당한 자신감을 갖고 좋아한다고 했다. 여담이지만, 이전 블로그에서 톨킨의 반지 이야기의 영화(음악)에 대해서도 이야기했기 때문에, 이것은 나도 의외로, 매우 재미있는 연결고리라고 생각한다.

 

이 곡은 음악적으로는 변박을 듬뿍 넣어 에스닉; 이국적인 느낌으로 상당히 공들였지만, 어려운 초절기교 프레이즈가 연달아 나오는 것이 아니라 어렵지도 않다. 그러나 이지적인 장치와 구성이 그 완성도를 높이고 있어, 그것이 또 개인적으로 견딜 수 없이 좋다. 지금 들어도 홀딱 반하고, 기타리스트가 이런 곡 썼구나 하고 다시금 놀란다.(기타리스트에 대한 편견이 아니라 보통 기타리스트가 만드는 곡과는 크게 동떨어져 있다는 이야기) 존 보넘의 묵직한 비트 위에 지미 페이지의 치밀하면서도 큼직한 기타와 음악의 드라마틱한 구성, 존 폴 존스를 모두 이어주는 베이스와 키보드, 그 위에 자유 발랄한 플랜트의 개성 넘치는 보컬과 그 가사. 이제 이것은 그들 말고는 만들어낼 수 없는 차원에 도달했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은 앨범 버전을 들으면 그 섬세한 부분이 돋보이는 것 같다.

 

그리고, 압권이 이 1994년 라이브에서의 Kasimihr. 이 무렵 Led Zeppelin은 해체되고 유닛명이 Page & Plant가 되어 있어 밴드 이외의 공동 출연자는 the Egyptian Ensemble and the London Metropolitan Orchestra

https://www.youtube.com/watch?v=bzEYNsFC2gE

 

실은 이 라이브, 95년즈음 어떤 매체에서 봤는데, 그 당시 내가 솔로로 데뷔해, 아이리쉬나 아시아 포함한 월드 뮤직적 시야도 가지게 된 다음 다시 이 카슈미르와 「재회」했다. 앨범에는 수록되지 않은 중동의 Egyptian Orchestra와 London Metropolitan Orchestra와 협연이 가장 큰 볼거리. 근본적인 록이라는 축은 흔들리지 않고 중동 음악이나 오케스트라와의 공존, Led Zeppelin의 해체 후 이렇게 진화한 것에 놀란다.

 

참고로 이 Percussion은 HOSSAM RAMZY : 호섬 램지로 중동 타악 1인자. 내 라이브에서 항상 Christopher Hardy군이 연주하는 Frame Drum이나 Drbukka를 모두 친다.그리고 중동음악의 가장 큰 매력이자 특징이 쿼터톤;이른바 1/4음;반음의 또다른 반음정에서 변화하는 음계;스케일. 여기서도 바이올린 솔로로 쿼터톤이 듬뿍 담겨 달아오르고, 급기야는 로버트 플랜트가 쿼터톤으로 노래를 시작하는 것. 너무 잘생겨서 의자에서 흘러내렸다.(웃음) 하지만 이 사람들의 진화는 이런 형태구나, 뛰어 넘는다는 느낌이다.

 

이 the Egyptian Ensemble and the London Metropolitan Orchestra와의 Kasimihr은 지금의 나로서도 큰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장르를 뛰어넘은 이런 콜라보라는 게 가능하구나?!라고 스스로에게 말하고, 그리고 지금에 이르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덤 : 누구나 알고 있는 그들의 'Stairway To Heaven'

오바마 대통령 참석, 쟁쟁한 뮤지션들이 자신들에게 바친 명곡들, 마지막 곡 Stairway To Heaven 은 미국적 '짜여진 느낌'이 있지만, 그래도 역시 감동적. 무엇보다도 본인들은 기쁠 것 같다. 객석에서 듣는 세 사람의 멋진 모습도 인상적.

https://www.youtube.com/watch?v=ra-itTKnFaw

 

이 Led Zeppelin의 예는 바로 셀프 커버의 진화형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또 한 명 : Tom York 톰 요크. 말없이 알려진 Radio Head의 리더&보컬로 작곡이나 프로듀싱도 담당. Radio Head는 Creep이라는 곡이 대박 난 덕분에 전 세계 밴드가 그 인트로를 따라한 적이 있지만, 이번에 소개할 곡은 그 곡이 아니다. 물론 그 곡은 라이브로 죽을만큼 달아오르지만^^;

 

사실 라디오헤드는 실시간이 아니라 좀 뒤쫓아들었다. 앨범도 모두 뒤쫓아 듣고 있었지만, 큰 전환기는 2008년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의 그들의 첫 라이브 조우. 음질은 조금 나쁘지만;; 코로나 영향 아래 그들의 뜻에 따라 특별 공개했다고 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7&v=RzximgL9Ik0&feature=emb_logo

 


 

가장 좋아하는 앨범 in Rainbow 발매 직후 그들은 대단했다. 음량은 그다지 하드한 것도 아니고, 압도하는 라이브라기보다, 한 곡 한 곡, 그 장점이 스며들어오는 콘서트, 그리고 특히 주목할 것은 조명이나 미술, 영상의 한데 어우러지는 컨셉, 정면 중앙 스테이지 위에 내려온 크리스탈에 비추어지는 조명. 이 2008년생 라이브 경험은 큰 충격이었다. 그리고 다음은 2016년 서머소닉 헤드라이너. 기다리고 오랜만의 재회에 솔직히 기뻤다. 실제 당일 이들의 출발 직전 입장 규제로 터질 듯했지만 마린스타디움은 기분 나쁠 정도로 조용했다. 물론 관계자들도 긴장한다. 이 독특한 긴장감이 바로 그들의 분위기. 조용히 기다리다가, 시작과 함께 작렬.

 



 

구체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곡은 Exit Music. 처음 들었을 때 그 아름다움에 당황했다. 뭐랄까 화성감&화성 진행이랄까, 신비롭고, 그렇지만 아름답고, 슬프고 그리고 감돈다. 마치 현실이 아닌 듯한.

 

전 세계 여러 장르의 뮤지션들이 그들의 커버를 하고 있고, 사실 최근 그것을 봤을 때도 앞서 말한 Led Zeppelin과 형태는 다르지만 같은 '영향력'의 강함을 느낀다. 히트튠이 아닌, 캐치한 후렴구와 가사는 아니지만, 이런 음악을 이렇게 흠모하고 모이는 사람이나 뮤지션이 이렇게나 많다는 것에 감동을 느낀다.

 

★ Radiohead - Exit Music 오리지널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FapBH3j6WoA

 

2017 Glastonbury 페스티벌에서의 라이브

https://www.youtube.com/watch?v=16izdtkzEz8

 

독일 쾰른의 합창단. 악곡의 좋은 점이 전해진다. 정말 좋은 곡 (눈물)

https://www.youtube.com/watch?v=_Ovv95fzSNU

 

Jazz Pianist Brad Mehldau의 커버

https://www.youtube.com/watch?v=Mm-pBjBp4OA

 

이쪽도 합창 어레인지가 훌륭하다. 연극적 요소가 약간 있음.

https://www.youtube.com/watch?v=WsGFpcL9Nbg

 

오리지널에 가깝다.

https://www.youtube.com/watch?

 

현악기가 마음에 사무친다.

https://www.youtube.com/watch?v=cFT_DEZWxBk

 

또 한 곡 ★ Radiohead - Weird Fishes 오리지널 계속 이어지는 이 음형이 미니멀·음악적이고 모두가 좋아하는 요소일까.

https://www.youtube.com/watch?v=ejdZEe4Rd0o

 

Lianne La Havas라고 하는 아티스트가 커버. 센스 좋다!

https://www.youtube.com/watch?v=AHeW8McMBS8&app=desktop

 

모르는 밴드지만 분명 중동요소가 있다. 중반 이후에 민족적인 색 들어가니까 꽤 멋있다. 이 곡은 중반부 이후가 흥을 돋운다.

Radiohead - Weird Fishes / Arpeggi (Kutsal Kaan Bilgin Cover)

https://www.youtube.com/watch?v=voXHDgpe7Gw&app=desktop

 

현5중주 

https://www.youtube.com/watch?v=BpRHW45ZVns

 

이건 오케스트라의 젊은 사람들, 분명 아마추어인 것 같다. 인트로는 연습이 필요한데 후반부터는 역시 좋다. 열의가 전해진다.

Radiohead - Weird Fishes (Orchestral) Kasper van Dijk - Ensembleweek ODM Utrecht

https://www.youtube.com/watch?v=XmjcuFY6W0g&app=desktop

 

Radio Head는 이 외에도 커버가 많이 되어 있고, 즐길 수 있으니까 여러분들도 많이 찾아보시는 건 어떨까요? 지미 페이지와 톰요크의 공통적인 인상은 크리에이터&아티스트로서 이런 곡, 이런 음악을 잘 만들어낼 수 있구나!'라는 것. 그들은 뭔가 다른 차원, 다른 공간에 살고 있는 듯한 현실감이 생기지 않는 먼 존재의 이미지. 다른 뮤지션의 커버 연주는 원곡에서 벗어나는 느낌이 재미있고, 더구나 셀프 커버는 자신의 음악이 더욱 진화하는 과정과 같아서 더욱 흥미롭다.

 

그들의 음악에 힘을 받으면서 코로나로 피폐해진 「찜찜」한 기분을 떨쳐내고, 자 힘내자~~^^

 

양방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