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usic & Moment


지나가는 2023년 여름을 되돌아보며

  •  WRITER : 관리자
    HIT : 349
    23-09-15 16:51  

지나가는 2023년 여름을 되돌아보며

 

올해 7월 1일 삿포로에서의 라이브에 이어 요코하마&오사카에서 빌보드 라이브, 7월 15일에는 한국 김해에서 대규모 편성 라이브가 있었습니다. 거기서 돌아와 8월 8일은 가루이자와 오오가 홀에서 도쿄 교향악단이 내 곡을 연주해 준 날. 다채로운 라이브가 이어졌지만 여기까지는 이전 블로그에 자세히 썼으니 이번에는 그 이후의 이야기입니다.

 

8월 8일을 기점으로 올해 가루이자와는 엄청난 인파가 몰려 예상은 했지만 솔직히 놀랐습니다. 오가홀 라이브 후에는 눈앞에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작곡 작업에 몰두하며, 혼잡한 거리에는 거의 나가지 않고 스튜디오에서 오롯이 제작에 몰두했습니다.

 

작업 중인 내용은 얼마 전 공개된 게임 명일방주의 사계절 시리즈 '여름'에 이어 가을 버전 곡 제작입니다. 게다가 장애예술가 지원 프로그램인 together의 편곡 작업이 생각보다 오래 걸렸습니다. 그것은 당연하게도 일반적인 세션 뮤지션이 참여하는 음악이 아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매우 보람 있는 작업이었습니다.

 

그리고 정보가 공개되어 있어서 밝힐 수 있게 되었지만, 11월 3~5일 4회 공연하는 국립중앙박물관 전시 '사유의 방'과 연계한 콘서트를 위한 새로운 작곡>>그리고 음원도 공개하려고 본격적인 제작 모드에 돌입했습니다. 이게 힘과 시간이 많이 들어가고 다른 생각이 들지 않는 시간이 오래 지속되다 보니, 오늘이 며칠이었지? 무슨 요일? 라는 상태^^; 아차...

 

저는 곡의 아이디어가 물 흐르듯 솟아나는 타입이 아니기 때문에, 그저 여러 가지 각도에서 생각에 생각을 거듭합니다. 그래도 답이 안 나올 때도 많은데, 그럴 때는 다시 마음을 다잡고 조깅을 하거나 맥주를 마시고 잠을 잡니다 ㅋㅋㅋㅋ 여유를 부리지 않고 오로지 하나의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거죠.

 

그 사이사이에 가끔 숨 고르기가 필요한데, 그 중 하나가 '산'입니다. 7월 15일 공연 후 한국에서 소울메이트 하현우 군(국카스텐, 보컬)과 함께 강원도 오대산에 가서 맨발로 걷는 어싱(earthing, 맨발걷기)을 체험했습니다. 어싱은 이번이 두 번째인데, 지난번보다 통증 없이 발바닥부터 몸통까지 자극을 받아 건강에 좋다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그리고 물론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코로나 이전까지 거의 개근으로 다녔던 도심형 대형 록 페스티벌인 서머소닉 2023을 보러 갔습니다. 산 속에 틀어박혀 살다가 갑자기 사람들 틈에 끼어들어 처음엔 조금 당황스러웠어요. 이번 서머소닉은 역대 최단기간에 티켓이 매진되어 예전 서머소닉과는 확연히 다른 인파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코로나 5파의 여파도 있고 그 반동으로 사람들이 몰려들었는데, 거기서 눈에 띄는 것은 아시아계 외국인이 많다는 것! 이것은 시대의 흐름을 느꼈습니다.

 

올해 최고의 공연은 단연 Evanescence다. 15년 전쯤에 음원을 들었을 때는 솔직히 잘 몰랐습니다. 하지만 모처럼의 기회이니 라이브를 한 번 들어보려고 찾아갔더니, 보컬은 압도적이고 연주력과 구성력, 멤버들의 퍼포먼스, 음향의 완성도도 단연 최고였습니다. 그 밖에 보고 싶었던 아티스트, LA에 거주하는 슈퍼 베이시스트 Thundercat, 그리고 역시 요즘 뜨고 있는 Jacob Collier를 해변 무대에서 바닷바람을 맞으며 듣고 있자니 불꽃놀이가 아닌 드론이 올라가며 여러 가지 글자가 그려졌습니다. 그 외에도 1선에서 활약하는 현재진행형, 신,구 아티스트들의 모습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고, 여름 하늘 아래에서 마음껏 목소리를 내며 좋아하는 음악에 몸을 맡길 수 있었던 멋진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산 속 일상으로. 상쾌한 기분으로 작업하면 역시 속도도 빨라집니다. 평상시 모드에 있는 사이에 한국 공연이 다가오고, 그에 따른 편곡과 악보 작성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다 보니 어느새 출발 당일. 시간이 지나가는 것은 정말 빠릅니다. 어떻게든 늦지 않게 서울로 출발했습니다.

 

이 글은 8월 말부터 9월 9일까지의 한국 라이브&체류 블로그로 계속 이어집니다: 곧 업로드하겠습니다. 올 여름은 정말 힘들었지만, 다들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시죠? 이제부터는 좋은 계절: 예술의 가을. 그러고 보니 방금 게임의 가을 버전이 완성되었으니, 공개를 기대해 주세요! 그럼 다음에 또 뵙겠습니다.

 

양방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