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usic & Moment


#2. 7월 10일&11일 요코하마&오사카 빌보드

  •  WRITER : 관리자
    HIT : 257
    23-07-21 15:34  

2023년 7월 1일 홋카이도 삿포로, 10일&11일 요코하마&오사카 빌보드, 15일 한국 김해 Evolution까지 총 3회 공연

 

#2. 7월 10일&11일 요코하마&오사카 빌보드

 

최근 거의 매년 빌보드 라이브를 하고 있지만, 이번에는 조금 특별했습니다. 훌륭한 테크닉과 감성적인 연주로 화제가 되고 있는 클래식 기타계의 신예, 박규희 씨와의 완전 듀오 라이브. 박규희 씨와 나이는 차이가 나지만, 저와 공통점이 많은 희귀한 뮤지션입니다.

 

부모님이 일본 거주, 어린 시절부터 일본에서 나고 자랐으며, 클래식 기타 교육도 일본에서 받았고, 어린 나이에 비엔나에서 7년간 유학 및 음악원을 수석으로 졸업, 귀국 후 일본과 한국 모두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소위 클래식계의 엘리트. 물론 일본어가 유창하고 의사소통도 완벽합니다. 그런 특별한 콜라보레이션이지만, 시작 초기에는 서로가 조금 당황스러웠던 순간도 있었습니다. 그녀가 활동하는 순수 클래식 기타와 제가 평소에 하는 음악과의 접점 및 접점을 찾는 데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죠. 저도 지금까지 다양한 기타리스트와 협연을 해왔지만, 소위 말하는 순수 클래식 기타리스트는 처음이었어요. 그 입구를 찾는 데 시간이 좀 걸렸어요. 레퍼토리를 선정하는 데에도 평소와는 다른 접근이 필요했고, 소위 기존 곡의 커버도 멜로디와 코드 악보에서 그 자리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 수는 없었고, 기타 파트의 기존 악보가 있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큰 틀을 제가 바꿔가면서 만들어 가는 방식을 취했습니다.

 

평소 라이브와 달리 저 역시 많은 것을 배웠는데, 우선 나일론 기타(통기타)를 사용하는 클래식 기타 세계의 개념, 그리고 그 통기타 세계에서도 영역이 나뉘어져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플라멩코 기타와 클래식 기타와는 그 성립과 개념이 전혀 다르다는 것. 플라멩코 기타는 그 지역에 뿌리를 둔 전통 음악이 전승되어 온 것으로, 거의 악보 없이 스승의 가르침과 음악을 몸에 익혀서 다음 세대로 이어가는 것이 주류였습니다. 반면 클래식 기타는 작곡가가 심혈을 기울여 세세한 부분까지 악보에 구현하고, 그것을 연주자가 어디까지 해석하여 연주하는 이른바 '클래식'의 세계에서는 그 접근 방식이 완전히 반대입니다. 같은 모양의 기타라도 양극단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의 차이.

 

다소 당황스러웠지만, 중간에 요령도 알게 되었고, 오히려 거기서 평소와는 다른 신선함과 매력을 느낄 수 있게 된 것은 서울에서 첫 리허설을 했을 무렵부터 입니다. 유튜브에도 많이 올라와 있지만 그녀의 기타, 특히 솔로 연주가 정말 훌륭해서 듀오가 되었을 때 그것을 깨지 않도록 부풀려서 전개하는 것이 제 역할 포인트가 되는 라이브였어요. 또 하나 특이할 만한 점은 클래식 기타계의 레퍼토리로서는 철옹성 같은 'TANGO'입니다. 거장 피아졸라로 대표되는 탱고 레퍼토리를 이번에 도입하게 되어 저도 이번에 탱고를 처음 경험했습니다. 독특한 억양과 감정의 변화, 열정과 슬픔이 교차하는 장르의 매력을 알게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번 레퍼토리 선곡에 있어서,

 

라이브에서 거의 해본 적이 없는 저의 Song of Moonlight(게임 AION의 OST)나 WHO I AM 등은 그야말로 새로운 도전이었어요. 그리고 원곡도 통기타로 만든 사운드트랙 '어게인'도 딱 맞았던 것 같아요. 저와 규희씨와 함께 유튜브를 찾아 헤매다가 본편 마지막에 흥을 돋우는 곡으로 찾아낸 것이 이노이아미 씨의 '열정 대륙'이라는 곡입니다. 속도감 넘치는 그 영상을 규희 씨에게 "이런 곡 어때요?"라고 보냈습니다. 라고 보냈더니, 그녀는 "아미 씨와 절친한 친구입니다, 꼭 해봅시다!"'라고 답장이 와서 하게 되였고 그 곡은 그녀에게 처음으로 도전하는 팝스 계열의 비트의 곡을 하는 등, 서로가 서로에게 다양한 모색을 하면서 라이브를 만들어 나갔다. 그리고 앙코르는 그 대작곡가 타케미츠 토오루 씨가 기타로 편곡한 'Yesterday'로, 이번 라이브는 다채로운 선곡이 되었다고 생각하는데요, 어떠셨나요? 아래는 셋리스트입니다.

 

--셋리스트---

Gate of Dreams  (Pf Solo)

Wish to Fly  (Pf Solo)

 

Tango en Sky

Again Main theme 

 

알함브라의 추억 (Gt Solo)

Fuoco  (Gt Solo)

 

Song of Moonlight

LiberTango 

  

WHO I AM

정열대륙

 

Yesterday

 

올해 2월 사쿠라이 테츠오 씨와 함께 시작한 Duo라는 라이브 형태, 최근에는 현악 소편성이나 피아노로 소편성 라이브를 해왔지만, 이 진지한 승부 & 일화 같은 듀오 라이브에 매력을 느끼고 있습니다. 꼭 이것을 확장해서 일본, 한국에서도 다양한 형태로 펼쳐 나가고 싶어요.

 

찾아주신 여러분, 빌보드를 비롯한 스태프 여러분도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덕분에 즐거운 라이브가 되었습니다. 규희 씨도 포함, 앞으로 듀오 라이브를 활발하게 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양방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