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usic & Moment


#1. 7월 1일 홋카이도 삿포로 우이스테리아홀 Piano Sketch 2023

  •  WRITER : 관리자
    HIT : 298
    23-07-21 15:19  

2023년 7월 1일 홋카이도 삿포로, 10일&11일 요코하마&오사카 빌보드, 15일 한국 김해 Evolution까지 총 3회 공연

 

#1. 7월 1일 홋카이도 삿포로 우이스테리아홀 Piano Sketch 2023

 

작년 홋카이도 라이브에 이어 올해도 홋카이도 라이브 이야기가 시작된 것은 4월쯤으로 기억합니다. 작년에 비해 코로나 영향도 거의 없고, 왕래가 자유로워진 것도 있고 해서 올해는 삿포로 라이브 기획이 떠올랐습니다.

 

하마다 쇼고 씨의 투어에서 정말 몇 번이나 방문한 삿포로. 그리고 솔로로 홋카이도라고 하면 1998년 도쿄대학 후라노 연습림에서 도쿄대학 창립 120주년 기념 특별 위성중계 라이브(아직 인터넷도 없던 시절?)를 한 적이 있었는데, 10월 말의 연습림에서 황금빛 단풍이 바람에 흩날리는 가운데 광활한 부지에서 피아노와 퍼커션으로 연주한 것을 잊을 수 없습니다. 그런 기억을 더듬어보면서 2000년의 삿포로 솔로 라이브이후 20년이상의 세월이 지났습니다. 당시에는 이호의 장한판 씨와 오리가, 그리고 한국 전통 타악기 팀이 함께 했던 것 같아요. 시간이 흘러 2023년, 그런 아득한 기억을 더듬으며 이번엔 '오~삿포로구나! '라고 감격하며, 설마 삿포로에서 다시 솔로 라이브를 할 수 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습니다.

 

협연 뮤지션은 작년과 같은 후루카와 노조미 씨(기타)에 더해 또 한 명의 게스트가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나왔고, 바로 떠오른 것이 타테야마 유키 씨였다.

 

제가 Road & Sky 재적 시절, 제마티카 레이블에 소속되어 있던 타테야마 유키 씨의 유닛 '마루카토'를 프로듀싱한 것이 계기가 되어, 그 후 제 도쿄 대편성 라이브에 서포트로 참여해 주시는 등 인연이 계속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삿포로로 음악의 거점을 옮겼다는 것을 SNS에서 알게 되었고, 이번 삿포로 라이브>> 이거다! 라고 생각하여 연락을 드렸습니다.

 

후루카와 노조미 씨의 기타는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일본 음악계 곳곳에서 멋진 기타 연주를 들을 수 있고, 저와 협연할 기회도 많았습니다. 한편, 유키 씨와는 20년 만의 만남이다. 그녀의 맑은 목소리와 부드럽게 감싸는 듯한 섬세한 아코디언. 분명 지금까지 접해보지 못한 새로운 음악과의 만남을 그 때 확신했습니다 & 그 시점부터 긴장감이 고조되었습니다.

 

이번 삿포로 라이브.차분한 분위기의 공연장과 피아노도 훌륭하고, 전날 후루카와 씨와 둘이서 리허설, 이거 좋네~! 하고 생각했고 바로 당일 유키 씨 등장. 리허설에서 소리를 맞춘 순간, 새로운 신선한 음악이 눈앞에 등장. 3명의 하모니가 생각보다 부드럽고 기분 좋게 울려 퍼지고, 때로는 기분 좋은 그루브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번 셋리스트는 아래와 같습니다.

 

양방언 Piano Sketch in Sapporo 2023




Wish to Fly

Jasmine Breeze

영원의 여름

Nylon Heart

Prince of Jeju

IMAGINE (Nozomi solo) 

Irish Heart (Nozomi 곡) 

Again Main Theme

Merry-go-round in white night

Paris, je t'aime d'amour (Yuki)

나무 사이로 비치는 햇살, 눈빛 (Yuki)

Mint Academy

A Place in the Sun ~ 수국의 노래

Who I Am

Steppin’ out

Flowers of K

Enc 1. Everlasting Truth

Enc 2.내 마음 속의 마리아

 

올해 5월, 35년 전 하마다 씨 나기사엔  영화가 개봉되어 그 속에서 흘러나온 A Place in the Sun 스트링스 버전을 편곡한 것도 있어서 이런 셋리스트로 구성해 보았습니다. 특이할 만한 것은 앵콜곡인 유키 씨가 부른 '내 마음 속의 마리아'이다. 오리가와는 180도 다른 맑은 목소리와 통통하지만 애절하게 울려 퍼지는 아코디언. 그리고 후루카와 씨의 기타와 나의 피아노가 처음 만난 그 순간, 또 다른 음악이 탄생했습니다.

 

삿포로와 홋카이도 내에서는 물론 멀리서 오신 분들도 계셨고, 라이브 온라인 중계 방송도 있어서 일본은 물론 한국에서도 보실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

 

또한 하마다 씨와 함께 활동하던 시절 신세를 졌던 홋카이도의 프로모터 '웨스'의 가이에다 씨에게 연락을 했더니 흔쾌히 승낙을 해주고, 프로모션을 포함해 기초부터 탄탄하게 도와주고, 미즈타니 선생님도 이 라이브에 와주는 등 일상적이지 않은 멋진 일들이 많이 일어났던 삿포로 공연이었습니다.

 

이번 라이브 실현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주신 실행위원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열정적인 모습이 우리 뮤지션들을 자극해 주었습니다.

 

결코 큰 규모의 라이브는 아니지만, 많은 분들의 마음과 노력, 그리고 실행력으로 대체할 수 없는 라이브가 되었습니다. 저는 그저 여러분들이 열심히 준비해주신 곳에 나와서 피아노를 치고,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즐겁게 놀고, 삿포로까지 갈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한 뮤지션'이었습니다.

 

공연이 끝나고 나서 실감하는데, 이런 라이브는 묘하게 감동적이지 않나 싶어요. 이미 만들어진 레일 위를 달리는 기존의 라이브도 물론 좋지만,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이런 라이브는 특별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시 홋카이도에서 공연할 수 있는 날,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양방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