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usic & Moment


2021.12.22 크리스마스 그리고 Meteor - Nora에 대해서

  •  WRITER : 관리자
    HIT : 378
    21-12-21 18:41  

 

이제 곧 크리스마스인데 여러분들은 어떤 크리스마스 보내실까요? 원래 저는 12월초 한국에서의 3개의 공연을 마친 후 일본에 있을 예정이었지만, 코로나 방역대책의 영향으로 작년에 이어 1월 20일경까지 한국에서 지내게 되었습니다. 이제 곧 다가올 크리스마스, 코로나의 영향이 보이지 않는 부분도 많지만 막연한 희망&온기는 안심과 행복감으로 이어지고, 그러한 마음의 본연의 크리스마스, 저는 상당히 좋아합니다.

근데 Light & Shadow라는 새 앨범 들어보셨나요? 몇 번인가 설명을 해 보았습니다만, Light 사이드는 최근 3년간 베스트 테이크를 거둔 라이브 앨범. 그리고 Shadow는 스튜디오 녹음으로 만들어진 라이브와는 대조적으로 「햇빛이 들지 않는 음악이라는 컨셉」의 신작으로서, 기존 영상음악 등을 새롭게 수정하여 구성한 앨범입니다만, 그 Shadow 사이드의 1곡째는 Meteor - Nora라는 신곡과는 관련이 없다고 하는 영상작품입니다.

 

데뷔 25주년인 금년, 모두 신곡으로 구성된 앨범을 기획해 진행하고 있었습니다만 이런 시기 생각한 것처럼 앙상블이나 레코딩을 하지 못하고 진행이 막혀있었습니다만, 이 Meteor - Nora는 작년 2020년 11월, Drs;카와구치 센리, Bass; 사쿠라이 테츠오 씨, Gt; 스즈키 히데토시 씨로 마스터 리듬을 레코딩했던 곡. 그러나 그 후, 다른 작업도 있어 좀처럼 작업은 진행되지 않고, 어딘가 잘 안 맞는, 왠지 앞으로 나아가지 않는, 솔직히 생각하는 장소에 도달할 수 없는 상태가 계속 된 곡이었습니다. 게다가 시간이 흘러 이번에 라이브 앨범을 내려고 생각해 낸 시점에서는 이 곡, 나쁘지 않지만 운명적으로 빛을 보지 못하는 몰골일까라는 생각까지 들었어요. 그러니까 Shadow 사이드의 첫 번째 곡에 어울리는 곡일 것 같다는 이유도 있습니다 ^^ 뭐 농담은 그만두고.

그런 상태가 계속 되고 있던 금년 10월 12일, 오리가의 생일로 그녀를 생각하면서 SNS에 가상 탄생 메세지를 올린 날의 일(오리가는 6년전에 타계). 한 러시아 여성으로부터 SNS로 친구 신청이 왔습니다. 그녀는 제가 예전에 했던 온라인 게임 AION 음악 팬이라고 해서 많은 용기를 얻었다는 메시지를 곁들여서. 기쁘면서도 그녀에게 답장을 보내 오리가라는 러시아 가수를 아느냐고 물으니 전혀 모른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나에게 전해주었다. 그녀는 머리에 큰 종양을 앓아, 그 대수술을 한 후라고 했어요. 그리고 내가 전에 의사였던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수술 후의 CT scan 영상까지 보내주었습니다. 큰 종양으로 놀란 것과 동시에, 종양 적출 후에도 Cyst라고 하는 낭종이 생겨 그것이 두부 내에서 아직 압박하고 있지만 상태가 나아져 장래에 대한 희망도 많이 가질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런 그녀가 자신이 만든 음악으로 조금은 용기를 얻고 있다는 말을 듣고 안타깝지만, 역시 기뻤어요.

Meteor란 유성. 소원을 비는 유성을 이미지해서 제목을 붙였지만, 당초의 이미지는 코로나로 모두 힘들기에, 빨리 코로나가 끝나도록 하는 평탄하고 천박한 것이었습니다(다소 자학적^^; ). 그래서 작업이 중단되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그녀가 자신의 어려운 상황에서 코로나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있다는 사실을 앞에 두고 저의 '바램’에 대한 의식이 바뀌었습니다. 기도&별의 바램은 이런 사람들의 고통이 조금이나마 줄어들어, 구원받는 것으로 향해야 하지 않을까. 그렇게 하면 별똥별은 반드시 이루어 주겠지/그렇게 생각하면 끊어진 것처럼 Meteor의 작업이 부드럽게 진행되어 완성된, 신기했습니다. 악곡을 완성하면서 그녀에게 연락했어요. 이 곡이 완성된 것은 당신 덕분이니 이 곡에 부제목으로 이름을 넣어도 되겠는지 물어봤습니다. 그녀는 OK를 주었고, 그 후 그녀가 본래 좋아해서 공부해 온 3D카툰(애니메이션)으로 나의 곡에 자신의 이미지를 실은 영상을, 수정하면서 몇 번인가 보내 주었어요. 그녀의 영상은 미완성이면서도 형언할 수 없는 따뜻함으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그녀가 열심히 영상을 만드는 모습을 생각하는 것만으로요.

 


 

타인에게 힘이 된다는 게 뭘까요? 내 속에서 그녀에게 뭔가 해 줄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기분이 있었던 것은 사실.하지만 그건 위화감 있어요. 이러한 경위를 돌이켜 중요한 것을 깨달았어요. 내게 이 곡을 완성할 계기를 주었고, 그리고 내게 큰 일을 깨닫게 해준 건 그녀이고, 가장 용기를 얻은 사람은 바로 자신이었다. 부끄러운 마음 반 그리고 감사함 300%. 그녀와 자주는 아니지만 이따금 메시지를 주고받습니다. 건강한 지, 춥진 않은지, 허황된 이야기라도 그녀로부터의 답장이 올 때마다 기쁜 것은 물론, 어딘가 안도하는 기분도 듭니다. 이러한 시대이기 때문에 더욱, 이런 식으로 연결되어, 서로 무엇인가를 전해줄 수 있는 것은 멋지다고 생각해요. 부디 그녀가 자신이 목표로 하는 길을 천천히, 착실하게 걸어 가도록.

그리고 훗날 깨달은 것 하나. 처음 친구신청을 해 주던 날 그녀는 오리가를 모른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생각해 보면, 그녀가 좋아하는 AION 음악에 오리가는 메인곡을 포함해 많이 참여하고 있었습니다. Nora에게 오리가가 부른 AION곡 URL을 보내서 들은 적이 있느냐고 물었더니 당연히 들어봤고 너무 좋아한다고 했다. AION의 음악으로 그녀는 오리가와 만나고 있었던 것, 그리고 오리가의 생일에 친구신청을 해 준 것. 이런 게 운명이라는 걸까요?

제 SNS에 가끔 댓글을 달아준 NORA씨. 그 댓글을 보고 그녀에게 컨택하고 응원 메세지를 보내준 팬분들이 있다고 합니다. Nora 본인에게 들은 이야기. 그것도 저에게 크리스마스의 마음이 훈훈해지는 선물인것 같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여러분도 그녀의 건강 기원 & 장래를 응원해 주세요.

그럼 여러분 좋은 크리스마스 되시고 연말 보내세요.

양방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