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usic & Moment


‘이런 시기이기에 맞이하는 일상, 다음 단계를 위하여'

  •  WRITER : 관리자
    HIT : 203
    21-03-24 16:40  

코로나가 진정되지 않는, 이런 시기이기에 맞이하는 일상은 무엇일까, 다음을 위해 시간을 보내는 방법은? 라고 생각하면서, 매일을 보내고 있습니다.

모두가 제약을 피부로 느끼며 살고 있는 일상. 오늘은 내 나름의 생활방식에 대해 써보려 합니다.

 

‘꽃, 서리, 나무'

초목이나 꽃을 보는 것은 기분을 촉촉하게 해 주지만, 여기는 아직 아침 저녁으로 춥고 서리가 내릴 정도여서 봄은 아직이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도 쾌적한 느낌이다.

내가 있는 곳은 가루이자와 시내보다 산 속이라 온도가 더 낮고, 꽃을 심기에는 아직 이르다. 하지만 시중에는 봄꽃들이 잔뜩 나와있다. 그렇다고는 해도 내가 사는 곳의 심을 만한 시기를 기다리고 있으면 대부분 솔드아웃이 되어 버리기 때문에, 아직 심을 수는 없지만 먼저 구입해 두고, 낮에 따뜻한 시간만 밖에 내어 두고 있다. 빨리 꽃을 심을 수 있는 시기가 왔으면 좋겠다. 이런 광경을 보면, 이 시기 이 장소는 언제나 사랑스러운 기분으로 지내고 있었다.




이야기가 바뀌어 뭔가 기억할 만한 일이 있으면 그때마다 회식을 하거나 사진을 찍는 등 기억하는 방법은 사람마다 여러 가지가 있지만 누군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럴 때 나무를 심는다는 말을 떠올리고 최근 기억할만한 일이 있어서 목련??을 심어 보았다. 이 정도의 크기를 「스스로」 심고, 지금부터 시간을 거쳐 어떻게 성장해 갈지 즐거운 기분 그리고 부디 시들지 않도록.

 

‘책’

최근에는 온라인 라이브의 영향도 있어서 시각으로 주어지는 "이미지"에 흥미가 생겨 전공은 아니지만 이런 책을 읽어보기도 하고...

Vision 비전 - 스토리를 전하는 색, 빛, 구도 - / 한스 P. 바흐 > "Vision : Color and Composition for Film Hans P. Bacher >

비록 전문 영역이지만 스토리 연출은 음악과 공통되는 부분도 많고 내용도 신선하고 자극이 넘친다. 영상 디자인계에서는 베스트셀러라고 해서, 이번에 손에 대보았다. 흠~~~~그렇군요 재미있군요!

 

‘기자재, 모자’

연주하고 있는 모습을 다른 사람이 찍고 그것이 송출하는 지금까지의 상식과 달리, 최근에는 많은 뮤지션이나 크리에이터가 스스로의 힘으로 영상을 찍어, 그것을 발신하는 것이 보급되어 왔고 나도 그 중 하나. 지금까지 이 장소 : 음향 기기가 갖추어진 환경에서 음악을 많이 만들어 왔지만, 앞으로는 음악 뿐만이 아니라, 영상을 통해서 이런 모습도 여러분이 느끼시면서, 즐겨 주시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흐름으로 3월 6일 첫 온라인 토크 라이브를 해봤습니다. 익숙하지 않은 부분도 있고 내 나름은 좌충우돌했지만, 지금까지와는 다른 여러분과의 연결 가능성이 보인 것 같습니다.

거기서, 시작은 했지만 여러분에게 안이하게 적당한 영상을 내던져 버리는 것도 안 되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각오를 갖고 기기도 도입하고 있습니다. 영상 분야도 따지면 확실히 끝이 없기 때문에, 음향 기기 정도의 몰입감은 느껴지지 않지만 역시나 깊이가 깊고, 전술의 책을 읽어도 흥미가 생겨, 적은 인원으로 즉, 기본 혼자서 어디까지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지를 찾고 있는 상태. 자신에게 맞는 장비나 지식정보를 습득해가면서 자신의 스타일을 구축해 나가는 것도 창의적인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의 제약 속에서, 현재의 테크놀로지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 있고, 그것으로 인해서 완성되는 것이 있으니까요. 제가 여기서 혼자 연주해, 그것을 원격으로(예를 들면 서울에서 or 어디에서라도) 조작&연출해, 그 자리의 현장감을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라이브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영상용 스위처 기기를 샀더니, 모자가 따라왔다. 만듦새는 ‘응?’이지만 ^^ 써보니까 꽤 ‘팝’이라 마음에 들어서, 요즘 자주 이걸로 다니고 있어요^^

 

이런 식으로 일상과 다른 도전을 쌓아가는 것은 장래 신선한 아이디어로 연결되어, 작품&연주에도 영향을 준다고 생각합니다. 한 장소에 있으면 아무래도 공기가 탁해지고 사고도 기분도 정체되어 버리게 되고요. 움직일 수 없는 제약 속에서, 어떻게 할까를 생각하면서, 이 타이밍에 밖에 할 수 없는 것, 연주나 악기, 기기를 재검토하거나... 다음 스텝을 위해서 라고 말하면서, 계속 여기에 있을 것은 아니고, 여러가지 외부에서의 움직임이 나오고 있는 것도 사실. 슬슬 외부에 움직이기 시작할 타이밍이 가까워지고 있는 기색. 이제 여러분에게도 전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가만히 있지만 사실은 가만히 있지 않는, 새로 쌓아가는 것들을 들고 밖으로 나갈 기대감. 그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코로나가 장기화되고 있습니다만, 여러분 방심하지 마시고 부디 건강하게 지내십시오. 그럼 또!

 

양방언